Q. 주식을 사는 것의 위험은 무엇이고, 어떻게 조절할 수 있나?

· 426 단어 · 2분 소요

Quora 원문 링크

내가 얼마를 주고 샀던지 주식의 가격은 0원이 될 수가 있다 (유한 책임 때문에 음수가 되지는 않는다1). 단지 남들이 비싼 가격에 사기 때문에 따라 구매하는 것이 이런 사태의 흔한 이유 중 하나인 것 같다.

주식은 기업의 부분 소유권을 의미한다. 기업의 가치는 미래의 수익성을 의미하지만, 기업의 가격은 시장의 수요와 공급에 의해 책정된다. 예를 들어서, 만약 기업이 1조의 자산을 갖고 매해 정확히 1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만들어낸다면 이 기업의 가치는 10% 채권과 유사할 것이다2. 하지만 회사의 사업은 훨씬 더 역동적이며, 매출, 비용, 경쟁 등 다양한 변수가 있어서 가치 평가는 굉장히 주관적일 수밖에 없다.

때때로 가격은 가치보다 훨씬 비쌀 수 있지만, 이때 우리는 뇌 속에 각인된 포모(FOMO) 때문에 강한 구매 충동을 느낀다. 게다가 거품은 꺼지기 전까지 거품인지 기회인지 구분하기 어렵고, 17세기의 튤립, 2008년의 서브프라임, 그리고 올해의 많은 코인들이 같은 거품을 반복했다. 반대로, 거품을 너무 두려워하면 2010년의 아마존이나 2013년의 테슬라 같은 좋은 기회를 놓칠 수밖에 없다.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기에 가장 성공적인 투자자들도 거품과 기회를 혼동하곤 한다.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우리는 미래를 완벽하게 예측할 수 없다는 한계를 인정하고 투자 전략을 만들어야 한다. 또한, 최악의 결과는 시시각각 변하는 주식 시장에 너무 스트레스받으면서 건강을 잃는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를 위한 다음의 전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최대로 벌 수 있는 금액을 제한하지만, 손실도 조절해 준다)

  • 시간을 두고 펼쳐서 거래: 엄청나게 좋아 보이는 기회가 있을지라도 한 번에 큰 포지션을 잡는 대신에 기간을 두고 조금씩 거래한다 (예를 들면, 20%씩 다섯 달에 걸쳐서 산다).
  • 레버리지를 주의: 5배 레버리지는 20%의 손실만 나도 가치가 박살 난다. 즉, 아무리 장기적으로는 맞는 선택이더라도 사소한 등락으로 투자가 완전히 실패할 수 있다.
  • 앞으로 3~5년간 사용할 필요가 없는 금액을 사용: 아무리 좋은 투자라도 시장이 알아봐 주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 만약 내가 포지션을 일찍 정리해야만 한다면 좋은 투자도 빛을 못 보고 끝날 것이다.
  • 분산 투자: 아무리 대단한 기업이라도 예측 불가능한 일이나 강력한 경쟁자에 의해 사라질 수 있다 (2000년대의 야후가 좋은 예). 그러므로 한 회사의 주식의 가치는 급락할 수 있다는 위험을 인지해야 한다. 나는 분산 투자 목적으로는 미국에서 Wealthfront (한국의 든든 투자랑 비슷)를 6년 이상 사용했는데, 미국 주식 시장 너머로 분산하면서 수수료가 높지 않아서 괜찮은 것 같다. 양도세 절세 (tax harvesting)도 꽤 의미 있는 기능이었다. 미국 거주자는 이 링크 를 이용하면 처음 $5,000은 수수료가 면제다 (내 수수료도 깎아준다).

위험에도 불구하고, 주식은 다른 금융 자산에 비해 좋은 수익성을 보여왔다 (물론 과거가 미래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러므로 주식 비중을 어느 정도 유지하는 것은 그럴싸한 전략으로 보인다.

Disclaimer 🔗

이 글은 정보 제공만을 목적으로 쓰여졌습니다. 이 글의 저자는 금융 전문가가 아니며, 이 글 또한 전문가의 조언을 대체할 수 없습니다. 저자는 이 글의 정보를 이용하여 발생한 어떠한 결과에도 책임지지 않습니다.


  1. 링크 : 유한 책임은 무엇이고 어떻게 작동하는가. ↩︎

  2. 링크 : 채권은 무엇이고 어떻게 작동하는가. ↩︎